(4S 야설) 내 아내와 친구 마누라 보지 얘기

(4S 야설) 내 아내와 친구 마누라 보지 얘기

M 망가조아 0 2408

(4S 야설) 내 아내와 친구 마누라 보지 얘기


ad49e92d5e40d6cb869e380179451ec9_1712541226_0775.jpg
 

모처럼 들뜬 기분으로 놀러 와서인지 남자고 여자고 다 취할 정도로 술을 마셨다.


태수와 함께 부부 동반해서 서해안 작은 별장에 놀러 온 우리는 곧바로 준비한 안주를 펼쳐놓았다.




태수 아내는 보험회사에 다니고 내 아내도 마찬가지다. 지금은 베테랑 대접을 받고 있다.




우리는 조용한 음악을 틀어놓고 춤을 추기 시작했다.


아내에게서 야릇할 정도의 술 냄새가 풍겨왔다.


평소에 먹지 않던 술이라서인지 아내는 조금 비틀거렸다.


태수 아내도 얼굴에 홍조를 띠고 있었다. 우리 모두 취해 있었다.


나는 아내를 끌어안고 거실 안을 맴돌며 춤을 추었다. 태수도 마찬가지였다.




"지숙아."




나는 잘 부르지 않던 아내의 이름을 귀에 대고 불러보았다.




"어머. 이이는 징그럽게 왜 그래요? 갑자기 `지숙아`가 뭐예요?"




그러면서도 아내는 싫지 않은 표정으로 나를 올렸다며 눈을 흘겼다.




"후후. 네가 오늘따라 이뻐 보여서."


"피...거짓말"


"정말이야."




나는 아내의 몸을 더욱 바짝 내 몸에 밀착시켰다.




오른쪽 허벅지에 아내의 다리 사이의 두툼한 부분이 느껴졌다.


순간 욕정이 끓어올랐다.


나는 손을 내려 가만히 아내의 보지 둔덕을 쓰다듬었다.


적당히 튀어 오른 부분이 내 가슴을 뜨겁게 하고 있었다.




"아이. 여보. 당신 친구가 봐요."




"후후 보면 어때. 아니꼬우면 제 놈도 자기 마누라 보지 만지겠지!"




나는 손가락을 좀 더 밑으로 내려 아내의 깊은 보지 골을 더듬었다.


바지 위로 만져지는 아내의 몸이었지만 서른두 살의 성숙한 육신이 손바닥 가득히 느껴졌다.




"우리 여기서 할까?"


"어멋! 이 사람이 미쳤나 봐"




내 귓속말에 아내는 화들짝 놀라며 내 옆구리를 꼬집었다.




사실 태수 놈도 가관이었다.


그는 벌써 몸이 달아 있었고 자기 아내의 몸을 더듬고 있었다.


가끔 여자의 입에서 신음소리가 묻어 나올 정도로 그들은 몸이 뜨거워져 있었다.


태수의 손은 자기 아내의 엉덩이를 힘껏 누르면서 자신의 자지에 여자의 보지가 밀착되도록 하고서 춤을 추고 있었다.




나는 아내의 몸을 노골적으로 애무하기 시작했다.


아내는 처음엔 태수 쪽에 신경을 쓰느라 조금 거부하는 몸짓을 하다가 점점 내 손길에 아내는 눈을 감아버렸다.


나는 아내의 바지 지퍼를 조심스럽게 내렸다.


그러자 아내는 깊은 신음을 토해냈다.




"아....음..."




그러면서 아내는 머리를 내 가슴에 묻어왔다.




내 손은 아내의 팬티 위를 더듬고 있었다.


얇은 팬티 위로 아내의 보지 털이 느껴졌다.


고슬고슬한 느낌이 너무 좋다.


아내는 보지에 털이 많다. 또한 생긴 것도 내가 감탄할 정도로 이쁜 보지를 갖고 있었다.


나는 아내의 보지를 쓰다듬다 팬티 속으로 손으로 집어 넣었다.


아내는 몸을 꼬며 음악에 맞춰 돌던 동작을 멈추고 내 몸에 자신을 밀착시켜왔다.




"아. 여보. 창피해. 으음. 당신 친구가 나 보면 어떻게 해. 아, 여보. 당신 손가락."




아내는 내 손가락 하나가 자신의 보지 깊숙한 곳을 미끄러져 들어오자 몸을 부르르 한차례 떨었다.


이미 아내는 무너지고 있었다. 아니 나는 무너지기를 바랐다.




태수 쪽에게서도 우리 못지않았다.


그들은 춤추던 동작을 이미 멈추었고 한쪽 벽에 붙어 선 채 여자의 몸을 애무하고 있었다.




그의 손은 여자의 바지로 들어가 있었다.


나는 순간 아랫도리에서 강한 충격을 느꼈다.




태수의 손가락은 분명 내가 한 번도 만져보지 못한 여자의 보지 속 깊이 들어가 꿈틀대고 있을 것이다.


물이 흐르고 있겠지.


여자의 보지는 깊은 강물이 되어 있겠지.


나는 강한 쾌락의 늪으로 빠지고 있었다.




동시에 조금 거칠게 아내의 몸을 탐하기 시작했다.


이왕 이렇게 된 바에야 거침없이 즐기자.




아내도 이미 흥분하고 있는 것 같았다.


더군다나 남편 친구 부부 앞에서 애무를 당한다는 사실에 강한 자극을 받는 것 같았다.


나는 아내를 비스듬히 안아 거실 바닥에 눕게 했다.




"아. 여보. 여기서 이래도 돼? 당신 친구가 있는데. 아, 난 몰라. 허형"




나는 태수를 의식하지 않기로 했다.




나는 아내의 옷을 하나씩 벗기기 시작했다.


하얀 남방셔츠를 벗기자 아내의 풍만한 젖가슴을 가리고 있는 까만 브래지어가 드러났다.


아내는 분명 까만 망사로 된 팬티를 입고 있을 것이다.




방안은 흥분에 들뜬 신음소리로 가득해지기 시작했다.


태수는 이미 자기 아내의 몸 위에서 거칠게 숨을 내뿜고 있었다.


여자의 바지가 이미 반쯤 벗겨져 내려져 있었고 태수의 가랑이 사이로 앙증맞은 팬티가 살짝 밑으로 벗겨진 채 골반에 걸쳐져 있었다.


태수의 손이 여자의 팬티 위를 문지르는 보았을 때 나는 하마터면 크게 소리를 지를 뻔했다.




내 자지는 이미 딱딱한 돌처럼 되어 아픔을 느낄 정도로 발기되어 있었다.


나는 웃옷을 벗어버렸다.


그리고 바지도 벗었다.


그리고 팬티 하나만 걸친 채 다시 아내의 남은 옷을 벗기기 시작했다.




아내의 바지를 내리자 역시 까만 망사로 된 팬티가 거뭇거뭇 아내의 보지 털을 내비치며 내 눈에 들어왔다.


나는 정면으로 보진 못했지만, 그 순간 태수의 눈길이 이쪽에 와 닿는 것을 느꼈다.


그의 눈은 벌겋게 충혈된 채 아내의 까만 팬티 속에 감추어진 보지 위를 집요하게 눈으로 더듬고 있을 것이다.


나는 그것을 생각하자 미칠 것 같은 흥분에 사로잡히기 시작했다.




태수 놈이 아내의 팬티 위로 비치는 보지를 보고 있다.


그의 손은 자기 아내의 보지를 더듬고 있었지만, 그의 마음은 이미 내 아내의 보지를 더듬고 있었다.


나는 슬쩍 태수를 보았다.


정면으로 태수와 눈이 마주쳤다.


나는 씩 웃었다. 태수도 마찬가지였다.


우리는 눈으로 한마디씩 했다.




"네 마누라 죽여준다."




우리는 점점 가까워져 갔다.


결렬한 몸짓이 원래의 자리에서 이탈하게 한 것이다.


우리는 그 작은 공간에서 뜨거운 열기를 뿜어냈다.


나는 아내의 브래지어를 벗기고 팬티를 끌어내렸다.




"아. 헉. 아, 여보. 부끄럽게. 아. 헉헉"




태수도 나에게 보란 듯이 자기 아내의 팬티 자락을 벗겨 내렸다.




아. 우리는 동시에 탄성을 내질렀다.


그 신비스럽던 여자의 보지가 내 눈에 적나라하게 들어온 것이다.


친구 아내의 보지를 나는 지금 보고 있다.


우리는 서로가 지켜보는 가운데 아내의 보지를 선보이고 있었다.




나는 미칠 것 같았다. 아내와 태수의 여자는 친구 남편이 보는 데서 발가벗었다는 사실에.




더욱 괌 더욱 교성을 지르며 이미 이렇게 된 상황을 흥분과 쾌락으로 받아들이고 있었다.


태수 아내의 가랑이가 수줍은 듯 좁혀져 있다가 점점 흥분의 도가니로 빠져들자 자연스럽게 벌어지고 있었다.




나는 아내의 보지를 활짝 벌려 거칠게 빨았다.


보지 특유의 냄새가 내 코를 자극했다.


나는 혀를 길게 내밀어 아내의 보지를 밑에서부터 위로 핥아 올렸다.


그러자 아내는 거의 비명에 가까운 교성을 발했다.




"아.악...헉...으헝, 여보. 내 거기가 녹는 것 같아요."




나는 의도적으로 아내의 몸을 태수 가까이 조금씩 밀었다.




이제 팔만 뻗으면 닿을 수 있는 위치까지 갔다.


태수 여자의 살냄새가 물씬거렸다.


아.




나는 태수의 눈을 보았다.


그의 눈은 분명 말하고 있었다.




"내 마누라 보지 만져봐라. 괜찮아. 어서 해"




나는 왼손을 뻗어 태수 여자의 가랑이로 손을 집어넣었다.


태수의 여자는 눈을 감은 채 태수의 손길에 헐떡거리고 있었다.




나는 금방 싸버릴 것 같았다.


흥분이 절정에 오르고 있었다.


나는 오른손으로 아내의 보지를 문질렀다.


그리고 한 손으로는 태수 여자의 보지를 더듬었다.


아.




부드러운 감촉과 함께 그녀의 보지 털이 제일 먼저 느껴졌고 이어서 그녀의 부드러운 보지 살이 만져졌다.


나는 거침없이 그녀 보지 속으로 내 손가락을 밀어 넣었다.




"헉....헉...아아, 여보....흐흥.."




그녀는 교성을 질렀다.


순간 태수의 손이 목마른 짐승이 물을 구하듯 내 아내의 아랫도리 쪽을 들어왔다.




나는 손을 비켜주었다.


그의 손은 여지없이 아내의 보지를 덮어버렸다.


그는 떨고 있었다.


그의 손이 아내의 보지를 탐하고 있었다.


그의 가운데 긴 손가락이 밑으로 내려가더니 아내의 보지를 위로 훑으며 손가락을 깊이 보지 속으로 박아버렸다.




"아. 여보. 나. 몰라. 아....흥."




아내는 내 손으로 알고 있었다.


아내는 내 목을 힘껏 끌어안더니 내 귀에 대고 자그맣게 헐떡거리며 말했다.




"아. 여보. 내 보지. 아, 보지야. 너무 좋아. 내 보지가."




나는 귀에 대고 속삭였다.




"그건. 지숙아. 태수 손이야. 태수가 당신 보지 만지고 있는 거야. 가만있어."




그 순간 아내의 몸이 부르르 떨렸다.




"아. 어떡해. 아. 몰라요. 아. 여보. 왜."




그러나 아내는 다리를 꼰다거나 또는 오므리지 아니하고 벌린 자세 그대로 누워서 태수의 손길을 받고 있었다.


아내는 이미 깊은 쾌락의 늪으로 빠진 것이다.


남편이 보는 데서 남편 친구의 손에 의해 보지가 만져지고 있다.


그 사실이 아내를 더 미치게 하고 있었다.




나는 아내의 몸에서 떨어져 태수를 잡아당겼다.


태수는 약속이라도 한 듯이 이미 짐승이 되어버린 눈으로 내 아내의 몸을 탔고 나는 곧바로 내수 아내의 몸 위로 올라탔다.


이미 그녀들도 모든 것을 알고 체념하고 있었다. 아니 받아들이고 있었다.




나는 태수 여자의 풍만한 젖가슴에 얼굴을 묻었다.


그리고 그녀의 보지 속으로 내 손을 밀어 넣었다.




"아. 흑. 몰라."




"흐흐...제수씨 당신 몸 정말 기가 막혀요."




나는 그녀의 보지를 빨기 시작했다.


이미 물이 흥건하게 흐르고 있는 그녀의 보지는 활짝 벌어져 있었고 진분홍 보지 색깔이 농염한 빛을 띠고 있었다.


보지 털에 태수의 침이 묻어있었다.




"아아. 여보. 아. 헉"




아내의 교성이었다.


태수는 아내의 보지를 활짝 벌려놓고 무슨 물을 마시는 사람처럼 아내의 보지를 빨아대고 있었다.


나는 이제 참을 수 없다고 생각하며 내 육중한 자지를 태수 아내의 보지에 깊숙이 박아버렸다.




"악. 나 죽어. 몰라. 내 보지. 너무 좋아요. 아, 여보. 어떡해...헝헝…."




그녀는 내 자지가 보지에 박히자 마치 실성한 사람처럼 흥분에 교성을 지르고 있었다.


물이 흥건한 보지를 서서히 내 자지로 씹어먹기 시작했다.


그녀의 보지 구멍은 적당하게 오므라져 있어서 내 자지에서 느끼는 감촉이 굉장했다.




"당신 보지 기가 막히는군요. 어쩜 이렇게 좋은 구멍을 갖고 있소? 태수 놈 좋겠군."




그러면서 나는 태수를 보았다.




아.


나는 순간 사정을 해버릴 뻔했다.


태수의 커다란 자지가 이제 막 나만이 알고 있는 아내의 보지 속으로 밀치고 들어간 순간이었다.


그의 자지가 서서히 아내의 보지 속으로 자취를 감추더니 이내 격렬한 피스톤 운동으로 바뀌었다.




"아아아아. 여보. 아...태수 씨. 내 보지. 아, 보지야. 너무 좋아. 여보. 흐흥"




아내의 벌어진 보지에서 물이 흘러내렸다.


태수의 목소리가 들려온다.




"우웃!. 정말 기가 막힌 보지를 가졌습니다. 당신 보지 끝내줘요. 맛있어요. 이런 보지 첨예요. 아..지숙 씨 당신 보지 사랑해."




나는 결정적인 순간에 태수의 어깨를 쳤다.




우리는 얘기가 필요 없었다.


서로의 의도를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나는 사정만큼은 아내의 보지에 하고 싶었다.


나는 다시 아내의 몸 위로 올라갔다.


나는 이미 흥건한 샘물이 되어버린 아내의 보지 속으로 내 자지를 밀어 넣으며 아내의 귀에 대고 속삭였다.




"흐흐. 지숙아, 태수 놈 자지 괜찮았어?. 기가 막히게 당신 보지 빨아주던데< 그리고 좆 맛은 어때? 태수 놈이 당신 보지에 반한 것 같아. 맨날 당신 보지 달라고 하면 어떻게 하지?"




"아. 당신 나빠. 몰라. 당신 때려줄 거야. 아. 여보 얼른 해줘요. 내 보지. 못 견디겠어."




나는 격렬하게 아내의 보지에 자지를 박았다.




아내는 비명을 질러대더니 몸을 심하게 떨었다.


아내는 지금 천국을 맛보고 있다.


나는 가랑이를 활짝 벌린 채 태수의 자지가 박힌 보지를 보고 있었다.


나는 속으로 쾌재를 불렀다.




"그년. 정말 개 보지 같이. 쪽쪽 내 자지를 빨아들이는 것을 보면. 보지 맛 끝내주더군."




돌아오는 길에 태수가 내 귀에 대고 속삭였다.




"네 마누라 보지 정말 잘 먹었다. 난 그렇게 맛있는 보지 첨이다."

, , , , , , , ,

0 Comments